부모님이 '천국' 가고 싶어 하셔서 데려다 준 자식

자신을 키워주신 부모님이 천국에 가고 싶다는 말을 자주 하셔서
그의 자식은 부모님 말을 듣고 부부를 차에 태워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을 벌였다.
자식은 부모님의 말을 그대로 들어준 이유는 무엇인가. 


구글이미지 캡처

북한강에서 한 노인의 시신이 떠올라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경찰이 신원 파악 작업을 벌인 결과 익사자는 경기도 가평균에 사는 83세 A 씨로 확인되었다.
A 씨의 시신이 발견된 지점은 집에서 약 20km 떨어져 있었다. 
또한 A 씨의 아내 역시 A씨와 함께 집을 나선 뒤 열흘 넘게 실종 상태에 있는 것을오 알려졌다.


채널A

부친의 사망 소식을 들은 43세 친딸은 크게 동요하지 않으며 신경을 쓰지 않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수사에 착수한 끝에 존속유기 혐의로 친딸을 붙잡았다.
이 노부부의 친딸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손을 잡고 같이 놀러간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최초 진술했지만
CCTV를 통해 확인된 바로는 그녀의 말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그녀의 말과 다르게 다른 사람이 탄 봉고 차량에 노부부의 친딸이 직접 부부를 태우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었다.

봉고차에 있던 사람은 종교단체의 교주로 확인되었다.
아버지가 "경치 좋고 공기 좋은, 조용한 곳에 내려달라" 고 했으며 어머니는 "아버지와 같은 곳에 내려달라"고 해서
차에 태워 북한강에 내려준 것이라고 진술했다.
평소 부부는 "천국에 가고 싶다"는 말을 자주 했고 친딸은 부부의 말을 그대로 들어준 것이다.

경찰은 실종된 어머니의 소재 파악에 나섰으며 종교단체와의 연관성 등 여러 가능성을 놓고 현재 조사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소름돋는다.", "친자식이 어떻게 부모님한테 이런 짓을 하냐.",
"정말 믿을 사람없다." 등의 반응이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