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가막힌 현대판 '원효대사 해골물' 사건

마른 하늘에서 비가 내린다는 사찰을 찾아간 VJ 특공대가 밝힌 충격적인 비의 정체가
알려지며 모든 사람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
현대판 원효대사 해골물 사건으로도 불릴 만한 이 일은 VJ 특공대 팀에 의해 마른 하늘에서
비가 내리는 원인이 밝혀지고 말았다.


구글이미지 캡처

한 사찰의 지붕 위와 탑 주변에만 비고 온다는 소식을 듣고 취재하러 간 VJ 특공대.
탑 주변의 가로 5M, 세로 2M인 지점에만 내리는 이 비는 마른 하늘 임에도 불구하고 특정한 날이 비가 내린다고 한다.
사람들은 특정 지역에만 비가 내리는 소식을 듣고 분명 특별한 기운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며 몰려들었다.
우연히 옷에 떨어진 비에도 신기해하며 이 물을 얼굴에 흡수시키면 피부도 좋아진다고 전했다.



KBS VJ특공대 (이하)

정말 하늘에서 이 사찰에만 특별히 특정 구역에만 비를 내려주는 것인가.
VJ특공대는 이 물을 바로 성분 분석하기 위해 강릉원주대 화학과 연구실에 의뢰를 했다.
이 물을 분석한 경영수 교수는 놀라운 답변을 했다.
바로 성분 분석 의뢰한 이 물이 일반 물이 아닌 다른 특정 성분이 발견된 다른 물질이라는 것이다.
유기물이 나온 것으로 봐서 이것은 물이 아닌 살아 있는 생명체로부터 나온 액체라고 말했다.
이 사실을 안 VJ특공대는 정밀 카메라로 물이 떨어지는 구역을 관찰하기 시작했다.




알고보니 이 물의 정체는 끝검은말매미충이라는 벌레에서 나오는 배설물로 확인되었다.
이 벌레는 수액을 빨아먹고, 영양분을 몸에 축적한 후 바로 수분을 배설하는 곤충으로 알려져있다.
역시 모든건 믿음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