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예쁘면 다야” 여자 아이의 놀라운 근황 (영상)

4년 전 방송된 EBS '엄마 없이 살아보기 - 엄살쟁이들 조선에 가다' 편에서 출였했던
"예쁘면 다야"라고 말해 화제를 모았던 6살 소녀의 최근 근황이 공개됐다.
몰라보게 변한 모습에 네티즌들은 놀란 반응을 보이고 있다.




EBS '엄마 없이 살아보기'

당시 8세 였던 부산 소년 재신이와 미국인 아빠와 한국인 엄마 사이에서 태어난 6세 소녀 핸슨 보배가 출연하며
둘의 다투는 장면이 큰 재미를 보여 인기를 끌었던 장면이다.

해당 장면은 재신에게 "오빠 키도 작으면서"라며 공격하며 재신이를 발끈하게 했다.
보배의 공격에 발끈한 재신이가 "반말 쓰지 마!"라고 소리치자 보배는 "키도 작으면서요"라고 답한다.
화를 참지 못한 재신이가 "장난하니? 예쁘면 다냐?"고 따지며 묻자, 보배는 "나는 예쁘면 다야"라는 귀여운 대답으로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아이들이다.


클모델에이전시

당시 방송을 통해 돋보이는 보배의 외모로 많은 네티즌들이 근황을 궁금해 하고 있으며 4년이 지나 10세가 된 보배는
현재 클모델에이전시 소속으로 키즈 모델로 활동 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훌쩍 자란 보배는 4년 전 모습과 다를 바 없이 여전히 예쁜 외모로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커뮤니티를 통해 보배의 근황이 위 사진으로 알려졌지만 해당 사진은 아직 확인 된 바가 없다.



youtube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