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급인 한 '야간 경비원' 구인 공고 (+충격)

해당 공고에는 서울시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에서 근무할 야간 경비원을 구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다소 평범해 보이는 이 구인 공고에서 문제가 된 건 '근무시간대'와 '급여'였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오후 4시 30분부터 익일 오전 8시까지 매일 밤 15시간씩 홀로
학교를 지키던 경비원이 야간당직 중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구글이미지 캡처

이후 교육부와 고용노동부가 급히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해결에 나섰으나 제대로 실현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해당 경비원은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5시부터 다음 날 아침 8시까지 무려 10시간을 꼬박 일해야 한다.
심지어 금요일의 경우 오후 5시부터 근무를 시작한 뒤 토요일과 일요일 모두 근무지에서 보내고
다음 날인 월요일 아침 8시에 퇴근하도록 되어있다.
별도의 휴게시간을 제공한다고 기재돼 있지만 사실상 주말에도 학교에 머물며 경비 업무를 봐야 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구글이미지 캡처

누리꾼들을 더욱 분노케 한 것은 일주일 내내 일을 하는데도 불구하고 급여가 90만원대~100만원대라는 점이다.
4대 보험이 적용되기 때문에 실수령액은 이보다 훨씬 적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누리꾼들은 "노예를 뽑자는 건지 경비원을 뽑자는 건지 모르겠다", "이게 학교 경비원의 현실이다",
"월 휴무 4회조차 쓸 수 있을지 의문이다" 등 열악한 경비원의 근무 환경을 지적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