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에 식용유 주입하던 '선풍기 아줌마' 충격적인 근황

KBS ‘여유만만’에는 선풍기 아줌마로 알려진 한혜경씨가 출연했다.
한씨는 이날 방송에서 17번의 얼굴 재건수술 후 변화한 일상을 공개했다.
“수술을 통해 지금은 얼굴이 굉장히 작아졌다. 전에는 지금보다 세 배쯤 컸던 것 같다”면서
“요즘은 자신감이 생겨서 어디든지 다닌다. 일자리도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구글이미지 캡처

이날 방송에서 성형 중독과 부작용 때문에 '선풍기 아줌마'라고 불리던 한 씨의 과거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을 본 조영구는 "저는 앞으로 이렇게 되고 싶은 얼굴이라는 줄 알았다"며 "과거에는 이 정도로 예뻤다"고 감탄하기도 했으며
조우종 아나운서 역시 박주미씨를 닯은 것 같다며 놀라운 기색이였다.


KBS 2TV '여유만만'

그러나 아직도 불법 성형시술 중독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녀는 “계속된 수술로 인해 피부가 민감해져서 세수도 물로만 해야 한다”고 털어놨다.
한씨의 얼굴 재건수술을 담당한 집도의는 “이물질이 가득한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을 수차례 했다.
큰 수술도 여러 번 했다”고 설명했으며 처음 상태는 괴물이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구글이미지 캡처

한편 젊은 시절 가수 활동을 할 정도로 미모를 자랑하던 한씨는 치료가 진전되면서 
정신건강 상태도 함께 호전되었고 "솔직히 지금도 성형을 하고픈 마음은 변하지 않았다." 말해 
충격을 안겼다. "많이 격려주신 덕분에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안타깝다..", "정식 성형도 부작용이 있는데 불법으로 했었다니.. 충격이다",
"아름다웠던 20대로 다시 돌아 갈 수 없지만 지금이라도 알아서 다행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