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우리학교에 와이파이 터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가계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 따라 전국 모든 초중고교에 무료 와이파이가 구축된다.

 

22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는 통신비 인하 공약 실천방안으로 공공 와이파이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전국 모든 초중고교 1만 1,563곳에 약 15만 개의 와이파이가 설치된다. 

 

정부는 이를 통해 학생과 교직원 등 631만여명이 연간 1,389억에서 최대 2,787억원의 통신비 절감 효과를 누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어 전국에서 운행 중인 시내·시외·고속버스 5만여 대에도 무료 와이파이가 구축될 예정이다.

 

또 정부는 이통 3사에 의해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 중인 지하철에도 LTE와 5G 망 구축 등을 통해 네트워크 품질을 향상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전국 주요 관광지와 백화점, 대형마트 등 상업시설을 포함한 인구 밀집 지역에서는 기존에 구축된 이통3사의 와이파이를 개방해 무료 데이터를 제공한다.

 

현재 이통 3사가 자체 구축한 와이파이 액세스 포인트는 전국에 약 40만개 수준. 이중 약 59%인 23만 7천여개가 무료로 개방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국민 모두가 보편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공와이파이를 확대 구축하겠다"며 "저렴한 요금제를 이용하는 국민들도 통신비 부담 없이 무선인터넷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장 와이파이 구축을 확대하기 위해 예산이 필요한 만큼 2018년부터 예산 범위 내에서 단계적으로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