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암' 발병한 익산시 장점마을...지하수에서 발암 물질 '타르' 성분 검출

인사이트

집단으로 암이 발병한 전북 익산시 장점 마을 지하수에서 발암물질 '타르'가 발견됐다.

 


     

최근 익산시와 장점마을주민대국책위는 국립환경과학원의 자료를 통해 타르에 들어있는 유독 물질 피렌과 크리센이 장점마을 주변 환경조사에서 검출됐다고 밝혔다.

 

총 9가구의 지하수를 조사한 결과 1곳에서 유독성 물질 피렌 3136ng(나노그램)/ℓ와 타르에 포함된 탄화수소 중 하나인 크리센 2217ng/ℓ가 나왔다.

 

또 조사 지점 2곳에서 어린이에게 청색증을 유발하는 질산성질소가 각각 18.1㎎/ℓ와 13.4㎎/ℓ 검출됐다.

 

먹는 물의 경우 질산성질소 기준치는 10㎎/ℓ 이하인데, 조사 지접 2곳은 기준치보다 높은 수치였다.

 

최재철 대책위원장은 "발암성이 높은 물질의 검출로 주민들의 주장이 사실로 확인됐다. 증거인멸 등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빨리 제대로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익산시는 "오는 10월부터 환경부가 장점마을 환경오염과 주민 건강 실태조사를 1년간 실시한다. 조사가 끝나면 주민 건강과 비료공장의 인과관계를 확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마을에선 2000년대 초반부터 최근까지 주민 23명이 암 진단을 받아 12명이 사망하고, 11명이 투병 중이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