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새지말자.



외국 공항 '쓰레기장'으로 만들고 그냥 떠난 한국 엄마들




싱가포르 공항에서 '진상'짓을 한 한국 엄마들이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싱가포르 공항 맘충들'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이 올라왔다.

사건 당시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있었다는 글쓴이는 "비행기 시간이 아침 일찍이라 호텔에 투숙하기 아까워서 얼리 체크인 후 마사지 의자에 앉아있었다"며 "그런데 황당한 장면을 목격했다"고 운을 뗐다.








싱가포르 공항에서 '진상'짓을 한 한국 엄마들이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싱가포르 공항 맘충들'이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이 올라왔다.

사건 당시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있었다는 글쓴이는 "비행기 시간이 아침 일찍이라 호텔에 투숙하기 아까워서 얼리 체크인 후 마사지 의자에 앉아있었다"며 "그런데 황당한 장면을 목격했다"고 운을 뗐다.


온라인 커뮤니티

4명의 한국인 엄마와 6명의 아이가 글쓴이와 함께 있었는데, 공항에서 마련한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소리를 지르며 놀고 있는데도 엄마들은 그저 수다만 떨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글쓴이는 "항의를 하고 싶었지만 아줌마 4명에게 덤볐다간 본전도 못 찾을 것 같아 포기했다"며 "새벽 시간이라 면세구역이 조용해서 아이들 소리가 유독 더 크게 들렸다"고 한탄했다.

실제로 당시 아이들 주변에는 숙면을 취하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고 한다.


 글쓴이는 "자리를 떠날까도 했지만 다른 곳으로 옮겼다 쉴 곳을 찾을 수 없을 것 같아 시끄러워도 자리를 뜰 수 없었다"며 불편함을 겪었던 상황을 설명했다.
그런데 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아이들이 하나둘 잠들기 시작하자 목소리가 특히 컸던 한 엄마가 어딘가로 사라지더니 소파 등받이를 뽑아와 자기 아이의 침대로 사용한 것이다.



 글쓴이는 "비행기가 뜰 시간이 되자 허겁지겁 가던데 역시나"라며 "쓰레기를 하나도 치우지 않은 것은 물론 뽑아온 소파 쿠션도 그대로 둔 채 떠나더라"라고 한탄하기도 했다.

이어 "같은 한국인이라는 사실이 창피했다"면서 "같이 비행기 탈 사람들은 또 무슨 죄냐"고 글을 맺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