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노래방이 털리다.



전국 '코인 노래방' 돌며 25차례 396만원 훔친 '도둑 커플'




강원도와 인천, 경기 지역을 돌며 코인 노래방에서 상습적으로 현금을 훔친 '도둑 커플'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1일 강원 원주경찰서는 코인 노래방에서 상습적으로 현금을 훔친 혐의(상습특수절도)로 A(20)씨를 구속하고 B(18·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강원도 원주시의 한 코인 노래방에 손님인 척 들어가 노래방 기계를 열어 현금을 훔치는 등 최근 한 달 동안 강원도와 인천, 경기 지역에서 25회에 걸쳐 396만1천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범행 수법은 매우 치밀하면서도 간단했다.

B씨가 노래를 부르는 척 망을 보는 사이 A씨는 노래방 기계를 열어 500원짜리 동전과 1천원권 지폐를 챙겼다. 이 모습은 노래방 CCTV에 그대로 찍혔고, 경찰은 두 사람을 지난 18일 강원도 춘천시에서 붙잡았다.






인 사이인 두 사람은 경찰 조사에서 집을 나와 생활하던 중 돈이 떨어지자 생활비를 마련할 목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은 과거 동일한 경험이 있어 코인 노래방을 범행 대상으로 정했다"면서 "코인 노래방에서는 이중 잠금장치를 하는 등 피해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앞으로 범죄 예방 강화를 위해 강·절도 등 강력사범을 검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