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하철 2호선 주변 '땅 꺼짐' 현상 발생···"주민들 불안 호소"


인천지하철 2호선 역사 인근에서 땅 꺼짐 현상이 잇따라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과 불편을 호소한다.



 

22일 인천 도시철도본부와 서구에 따르면 올해 7∼8월 서구 인천지하철 2호선 역사 인근에서 땅 꺼짐 현상이 모두 4차례나 일어났다.

 

지난달 10일 서구 가좌동 인천지하철 2호선 가재울역 인근 가좌완충녹지에 지름 5m, 깊이 3m가량의 땅 꺼짐이 발생했다.

 

서구는 즉시 복구 인력을 투입해 꺼진 땅을 흙으로 모두 메웠지만, 일주일만인 17일 30㎜가량의 비에 같은 크기의 땅 꺼짐이 다시 생겼다.





 

천에 폭우가 쏟아진 같은 달 23일에도 가재울역 4번 출구 옆 도로 3곳에서 지름 1m, 깊이 1m가량의 땅 꺼짐이 일어났다.

 

이달 15일에는 서구 석남동 인천지하철 2호선 서부여성회관역 출구 인근 도로가 지름 1m, 깊이 1m가량 주저앉았다.

 

인천교통공사는 최근 지하철 역사 인근에서 연이어 발생한 땅 꺼짐이 출입구 공사 등으로 인한 지반 침하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시공사에 하자 보수를 요청했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지하철 역사 출입구 쪽의 땅을 파낸 뒤 되메우는 방식으로 공사했기 때문에 땅 다지기 불량으로 인해 지반이 침하할 수는 있다"며 "하자 보수 기한이 10년이기 때문에 각 시공사에 보수 요청 공문을 보낸 상태"라고 했다.

 

그러나 상·하수도관 누수, 지하수 유출, 지반 침하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일어나는 땅 꺼짐의 원인을 제대로 파악지 못해 주민 불안은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가좌완충녹지 인근의 땅 꺼짐은 발생 한 달이 지나도록 원인을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서구는 지질기술사와 상하수도기술사를 갖춘 인천시 안전전문기동점검단에 조사를 의뢰했지만, 정확한 원인은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인천교통공사 측도 "역사 인근 땅 꺼짐이 발생한 곳과 지하철이 지나다니는 구간은 30m 이상 떨어져 있고, 지하철 터널 구간도 안전성이 높은 나틈(NATM) 공법을 이용, 굴착했기 때문에 땅 꺼짐이 일어날 수 없는 구조"라고 했다.

 

서구는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관련 용역을 발주하는 한편, 지반 탐사 레이더(GPR) 조사 등을 할 방침이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