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자 '그알' 시청자 분노케 한 '친일파 후손'의 역대급 망언

인사이트

 

그것이 알고싶다'가 광복 직후 '친일파'와 '빨갱이'를 둘러싼 경남 마산 여양리 마을의 비극을 파헤쳤다



     
  • 이날 방송 내용 중 친일파 후손으로 '호의호식'하는 남성이 그알 제작진을 만나 황당한 발언을 늘어놓아 공분을 일으켰다

지난 19일 자정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도둑골의 붉은 유령-여양리 뼈무덤의 비밀'이라는 부제로 200여개의 시신이 발견된 '여양리 학살'을 다뤘다.












송에는 광복절 주간을 맞아 아직 청산하지 못한 과거가 조명됐는데 시청자들을 크게 분노하게 만든 '친일파 후손'이 등장해 분노를 일으켰다.

 

사건은 지난 2002년으로 거슬로 올라간다. 당시 태풍 루사의 영향으로 큰 비가 내리면서 경남 마산 여양리의 한 작은 마을에서 수백 개의 유골이 발견됐다.

 

발견된 유골에는 이승만 정권 치하에서 '빨갱이'라는 누명을 쓰고 억울하게 학살된 양민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그알 제작진 측은 학살을 저지른 '보도연맹'의 원형이 친일파와 연결돼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제국주의가 반대자들과 독립운동가의 사상을 통제하려는 목적으로 만든 조직이 '보국연맹'이었다. 

 

그런데 해방 후 친일 검사와 경찰들이 '보국연맹'과 유사한 '보도연맹'을 창성한 셈이다.

 

방송에는 보도연맹을 이끌었던 인물들의 가족들이 등장했다. 이들은 과거를 덮자는 주장을 당당하게 펼쳤다.



 

히 한 남성은 그알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친일했던 사람은 잘 살고 그러냐. 그것도 한 세대만 따지는 거죠"라며 "그게 두 세대 세 세대 그렇게 넘어간 후에는 잊어버리고 미래를 생각하는 게 더 나아요"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 문재인 씨는 미래 이야기하는 건 난 들어본 적이 없어요. 미래 이야기는 과거만 뒤지고 있잖아요"라며 "지금은 이제 뭐 박근혜 그렇게 하고 나서 못마땅한지 그 다음에 이명박 것도 뒤지고 있다고요"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이 남성은 "그거 뒤지는 게 전 제일 미워요"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그알 PD가 이 남성에게 "어르신 그런데 과거도 좋은 미래로 가려면 과거를 정리하는 것도 중요한 거 아닌가요?"라고 묻자 "사람의 능력은 한계가 있으니까 둘 중 하나를 택해야죠"라고 궤변을 늘어놓았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