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으로 자주 먹는 '족발'서 식중독균·대장균 대량 검출"

인기 야식 메뉴인 족발 제품의 3분의 1이상에서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17일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족발 및 편육 30개 제품(냉장·냉동 족발 및 편육 24개, 배달 족발 6개)을 대상으로 위생과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11개 제품에서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냉장·냉동 족발은 총 6개로, 이 중 1개 제품에서는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5개 제품에서는 '대장균군'이 검출됐다. 

특히 대장균군은 기준치보다 최소 3.7배~최대 123만 배까지 초과 검출돼 충격을 안겨줬다. 

또한 6개 제품 중 2개 제품에서 '세균수' 또한 기준치보다 최소 1.6배~최대 270만 배 초과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냉동 편육 제품 중 문제가 된 것은 총 4개 제품이었다. 

이중 3개 제품에서는 '대장균군'이 기준치보다 최소 1.7배~최대 23배 높게 나타났으며, 2개 제품에서는 '세균수'가 기준치보다 최소 580배~최대 2만 1000배 초과 검출됐다.

 

배달 족발 중에서는 1개 제품에서 '대장균'이 기준치보다 17배 초과 검출됐다.


이와 관련해 소비자원 관계자는 "위생 미흡이 지적된 업체는 판매 중단이나 위생관리 강화를 약속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족발·편육의 제조부터 유통까지 관리 감독 강화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소비자에게는 족발이나 편육 제품을 구입할 때 포장에 기재된 적정온도에 맞게 냉장 또는 냉동 보관하고 유통기한 내에 되도록 가열 후 섭취하도록 당부했다. 

한편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식중독을 일으키는 세균으로 저온과 산소가 거의 없는 환경에서도 생존할 수 있어 냉장·냉동실에서도 증식이 가능하다. 발병 시 치사율은 20~3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