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떨리는 상황J_p_g

 서울 롯데월드의 일부 놀이기구가 갑자기 한꺼번에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번 놀이기구 '플라이벤처' 멈춤 사고가 일어난지 열흘 만에 일이다.

 

15일 YTN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서울 잠실동에 위치한 롯데월드에서 자이언트 루프, 열기구 등 놀이기구 10여개가 갑자기 멈춰섰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기구에 탑승하고 있던 시민들은 공중에서 운행이 재개되길 기다려야 했다. 10여 분이 지나서야 놀이기구는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롯데월드는 "한전 선로에 낙뢰로 인한 순간 정전이 발생하면서 놀이기구가 멈췄다"며 "1분 만에 복구됐으나 안전 확인 절차 때문에 운행 재개가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휴일을 맞아 롯데월드를 찾은 시민들은 한달도 채 되지 않아 또 다시 놀이기구 멈춤 사고가 발생하자 불안에 떨어야 했다.












 

한편 지난 5일 오후 7시께 롯데월드 놀이기구 '플라이벤처'가 멈추는 사고가 있었다.

 

이 사고로 약 70여명의 탑승객들이 3시간 동안 공중에 고립됐으며 이 중에는 8~9세 어린이 9명이 포함돼 있었다.


















 

 

특히 사고 당시 롯데월드 측이 "자리에 앉은 상태에서 기다려달라"는 안내만 하고 소방당국에 바로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롯데월드 관계자는 "정비 직원이 현장에 도착해 조치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지체돼 신고를 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공유하기